“추석 용돈 잡아라”…유통가 ‘포스트 연휴’ 마케팅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3 07:01

안민구 기자

백화점은 명품, 마트는 장난감 할인 판매

롯데 럭셔리 드림 행사 홍보 포스터. 롯데백화점 제공

롯데 럭셔리 드림 행사 홍보 포스터. 롯데백화점 제공

유통 업계가 추석 연휴 직후 대목 잡기에 나섰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24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올해 마지막 대형 명품 할인 행사인 ‘롯데 럭셔리 드림’을 연다고 22일 밝혔다.
 
행사 기간 40여 개의 유명 명품 브랜드 상품을 최대 40% 할인 판매한다.
 
대상 점포는 롯데백화점 5개점(강남점·청량리점·김포공항점·중동점·포항점)과 롯데아울렛 2개점(광교점·광주월드컵점), 롯데몰 2개점(군산점·진주점) 등이다. 
 
갤러리아명품관 이스트 1층 막스마라 팝업스토어. 갤러리아 제공

갤러리아명품관 이스트 1층 막스마라 팝업스토어. 갤러리아 제공

갤러리아백화점은 추석 명절 이후 지점별 실속 있는 혜택이 담긴 상품 행사 및 팝업스토어 등을 진행하며 포스트 추석 마케팅에 나선다.
 
압구정 갤러리아명품관에서는 내달 2일까지 이탈리아 명품 여성복 브랜드 막스마라 팝업스토어를 진행한다. 명품관 식품관 고메이494에서는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뉴욕식 치즈 케이크 브랜드 ‘덱스터고든’ 팝업스토어를 진행한다. 
 
같은 기간 프랑스식 디저트 전문점 ‘브리앙’도 팝업스토어를 선보인다. 애플파이 전문점 ‘레드애플’은 내달 14일까지 팝업스토어를 연다.
 
갤러리아 광교에서는 다가올 겨울을 미리 준비할 수 있는 다채로운 매장들이 문을 연다. 캐나다구스를 비롯해 무스너클, 노비스 등 다양한 프리미엄 패딩 팝업스토어를 전개한다.
 
롯데마트 토이저러스 전경. 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 토이저러스 전경. 롯데마트 제공

대형마트도 분주하다.  
 
롯데마트는 오는 29일까지 완구 매장 ‘토이저러스’에서 1500여 품목을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는 대규모 판촉행사를 진행한다.

 
홈플러스도 같은 기간 ‘포스트 추석 기획전’을 연다. 신선 식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며 추석 용돈을 받은 어린이를 위해 겨울왕국 등 인기 완구 300여 종을 최대 80% 할인한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보복 소비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추석 상여금이나 상품권 등을 사용하려는 고객들로 보복 소비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지금도 최대한의 방역 조치를 시행하고 있는 만큼, 행사 기간에도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염두에 두고 소비 신작을 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