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돌라스쿨' 이민혁-서은광, 장어부터 전복까지 폭풍 먹방! 다이어트 TMI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4 09:23



비투비 서은광과 이민혁이 ‘다이어트와 관련된 TMI’를 공개한다.
 
두 사람은 24일(오늘) 오후 5시 공개되는 U+아이돌라Live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에 출연해 준케이, 이기광과 즐거운 ‘기숙사 파티’를 열면서 폭풍 먹방을 펼친다.
 
이날 새롭게 단장한 ‘아돌라스쿨’ 기숙사에 모인 네 사람은 이기광이 특별히 보양식을 쏘겠다고 선언하자 뜨겁게 호응하며, 자연스레 식성과 다이어트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이중, 먹는 데 너무나 진심인 모습을 보인 이민혁은 “보양식을 원래 좋아한다”면서 “살면서 가장 살이 쪘을 때는 군 전역할 때였다. 당시 허리 디스크가 생겨서 꼼짝을 못하니까 인생 최대 몸무게를 찍었다”고 떠올린다. 이에 준케이가 “그 때 체중이 얼마였냐?”라고 묻고, 이민혁은 “지금보다 8kg 정도가 쪘던 것 같다”라고 답한다.
 
이기광 역시 “저도 군대 있을 때 가장 쪘었다”고 호응하는데, 서은광은 “전 태어나서 단 한 번도 다이어트를 해본 적이 없다. 하도 살이 안 쪄서 먹으면서 벌크업하는 스타일”이라고 특이 체질임을 고백한다.

이어 서은광은 “아마 전역할 때 최고 몸무게인 67kg를 찍은 것 같고, 전역하니 저절로 63kg까지 빠졌다. 관리를 좀 해야겠다 싶으면 막 먹는다. 얼굴에 살이 붙어야 좀 낫다”고 덧붙여 모두의 부러움을 유발한다. 이후 네 사람은 장어와 전복을 폭풍 흡입하던 중, 과거의 추억을 소환한다. 준케이는 “연습생 시절 숙소에서 생활할 때, (이)기광이가 짜장 라면을 맛있게 잘 끓였다”라고 떠올린다. 이기광은 “우리 형들 맛있게 먹으라고 열심히 끓였다. 숙소 생활할 때의 끈끈함이 있다”고 맞장구쳤다. 먹방에 진심인 네 사람의 기숙사 파티 현장과, TMI 토크는 24일(오늘)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U+아이돌Live의 오리지널 콘텐츠인 ‘아돌라스쿨-홈커밍데이’는 격주에 한 번씩 아이돌 스타가 ‘아돌라스쿨 기숙사’에 출연해 먹방, 토크, 개인기 등을 선보이는 라이브 웹예능이다. 라이브 방송 후에는 이를 재편집한 영상들이 일주일 뒤에 업로드 된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사진 제공=U+아이돌Live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