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IS] 이종석 "복귀작 '빅마우스', '잘해야겠다' 강박도 가치있을 듯"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4 12:04

조연경 기자
이종석을 작품으로 만날 날이 머지 않았다. 
 
이종석은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프라다 앰버서더로서 2021 F/W 컬렉션과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이번 화보의 주제는 현실과 왜곡, 변형과 반복에 의한 현실과 비현실의 혼재된 장면들. 이종석은 디지털 효과로 왜곡된 배경에 서서 현실과 가상공간 사이에 닿아있는 모습을 연출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종석은 촬영을 마친 영화 '마녀2'와 '데시벨'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마녀2'는 악역 아닌 악역 같은 캐릭터라 재미있는 역할이에요. 〈데시벨〉은 시나리오들을 봤는데 술술 읽히더라고요. 이 역할 되게 도전해볼 만한 가치가 있겠다 싶어서 출연하게 됐죠"라고 전했다. 
 
이어 드라마 '빅마우스'를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나이대가 조금 있는 역할이에요. 결혼했다는 설정이기도 하고요. 제가 맡으면 도전하는 모양새라 스트레스받고 잘해야겠다는 강박에 시달릴 것 같지만, 그럴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어요. 재밌을 것 같았고, 새롭겠다 싶었죠"라며 배우로서 변화와 즐거움을 표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