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효과? 9월 셋째 주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 둔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4 10:58

서지영 기자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용산, 강남 지역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서울 중구 남산에서 바라본 용산, 강남 지역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9월 셋째 주 전국 아파트값 상승세가 다소 주춤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부동산 업계는 보통 추석 전에 매매 계약을 마치는 분위기와 연휴에 따른 효과일 뿐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은 9월 셋째 주(20일 기준)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의 아파트 매매 가격이 0.36% 올라 지난주(0.40%)보다 떨어졌다고 24일 밝혔다. 
 
서울은 지난주 0.21%에서 이번 주 0.20%로 감소했지만 8주 연속 0.2%대 상승률을 이어갔다. 서울은 매물 부족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재건축 단지와 중저가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이어지며 신고가 거래가 이어지는 등 아파트값이 높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마곡지구를 중심으로 집값 상승세가 뚜렷한 강서구가 0.29% 올라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인 가운데 강남(0.26%)·송파구(0.25%) 등의 고가 아파트와 노원(0.26%)·구로(0.23%) 등의 중저가 아파트 모두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경기는 0.49%에서 0.43%로 상승 폭이 줄었고, 인천은 지난주에 이어 0.45% 올라 같은 상승 폭을 유지했다. 경기는 분당선 연장 등 교통 호재가 있는 오산시(0.79%)와 동탄신도시와 신규택지로 개발되는 봉담읍이 있는 화성시(0.71%), 광역급행철도(GTX) 정차 호재가 있는 의왕시(0.63%) 등을 중심으로 올랐다. 
 
좀처럼 안꺾인다. 정부는 주택담보대출 한도 축소,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집값을 잡기위해 공세를 하고 있다. 
 
그러나 업계의 한 관계자는 "돈줄을 조이면 거래는 뜸해질 수 있으나 신고가를 잡지는 못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추석 연휴 이후에는 매매 계약을 명절 전에 하려는 분위기상 한달 정도 보통 보합을 이룬다"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