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씨엘, '초미녀' 여동생 공개..."그녀가 진짜 나쁜 기집애"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7 08:10


 
씨엘이 네살 연하의 '초미녀' 여동생에 대해 "진짜 나쁜 기집애"라고 언급, 웃음을 안겼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가수 씨엘이 스페셜 MC로 출격했다. 이날 씨엘은 "현재 4살 어린 여동생과 함께 살고 있다"며 "여동생은 생긴 건 참한데 사실 그녀가 진짜 나쁜 기집애다"라고 깜짝 폭로했다.

그는 "청바지에 흰 티 입은 여자가 제일 무서운 여자다. 조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뒤이어 씨엘 여동생의 얼굴이 공개되자 '미우새' 어머니들은 "둘이 엄청 닮았다", "여동생도 너무 예쁘다" 등 놀라워했다. 이에 씨엘은 "화장하면 닮았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뒤이어 씨엘은 "동생도 유학 생활을 하고 저도 데뷔를 일찍 하면서 같이 지내지 못했다. 그래서 지금 애틋한 거 같다. 좀 더 어렸을 때 만나면 싸웠을 수 있지만 이제는 애틋한 마음이 더 큰 것 같다"며 동생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