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브로2' 오상욱, 대전 박세리 등극? “마스크 벗어도 알아봐"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7 17:25

황소영 기자
'노는 브로2'

'노는 브로2'

'노는브로(bro)2'에서 박세리와 오상욱이 금메달급 먹방을 선사한다.

 
오늘(27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될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bro) 2'에는 박세리와 오상욱의 폭풍 수다가 벌어진다. 평소 잘 먹기로 소문난 두 사람이 특급 먹방을 예고한다.  
 
먼저 오상욱은 올림픽 출전 이후 인기를 체감하고 있다고 밝힌다. 높아진 인지도 덕에 펜싱 마스크를 벗어도 사람들이 자신을 알아본다는 것. 이어 박세리와 같은 대전 출신이라던 그는 "박세리 선수처럼 대전을 대표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라고 포부를 드러내 분위기를 훈훈하게 물들인다.  
 
그런가 하면 박세리는 "펜싱 경기에서 보는 구본길은 약간 밉상이다"라며 돌직구를 던져 구본길을 당황하게 한다. 그가 한껏 억울한 얼굴로 박세리를 응시하자 그렇게 볼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설명한다.  
 
두 사람의 토크가 빈틈없이 이어지는 가운데 스튜디오에서는 조준호의 튜닝(?) 소식이 전해져 놀라움을 안긴다. 그는 "지방 재배치했다"라는 깜짝 고백으로 브로들의 눈길을 한몸에 받는다. 조준호의 업그레이드된 비주얼을 본 박용택과 백지훈은 "나도 할까?"라며 관심을 표하며 웃음을 유발, 그의 피눈물 나는 지방 재배치 비하인드 스토리에 관심이 모아진다.
 
박세리의 취향을 저격한 특별 메뉴로 오상욱과 박세리, 두 먹방 천재들의 합동 먹방까지 펼쳐진다. 한 자리에 만나기도 어려운 박세리, 오상욱과 환상적인 시간을 보낸 구본길의 모습을 VCR로 지켜보던 브로들은 부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