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아바타 기술력 결합… 비대면 팬미팅 성공 개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8 13:31

김진석 기자
박해진

박해진

배우 박해진의 온라인 팬미팅 '초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박해진은 25일 '초대'를 개최, 170개국 팬들과 아바타로 막힘없이 소통했다. 170개국 팬들이 함께한 이번 팬미팅에는 코로나19 시대에 획기적인 어메이저의 아바타 기술력과 언택트 팬미팅의 결합으로 새로운 팬문화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중국·일본 등 170여 개국 팬들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낸 박해진은 2년여만에 진행된 이번 팬미팅에서 팬들을 보고 울컥한 마음을 전했다. 팬들은 자신만의 개성을 아바타로 표현해 입장했고 박해진과 170개 국어로 게임을 즐겼다. 이들 중 5명은 박해진과 직접 영상통화에 성공해 최초로 배우와 통화한 팬들로 많은 부러움을 받았다. 홍콩팬과 중국어로 막힘없이 통화한 박해진에 모두 놀랐다.
 
박해진은 영어·일본어·중국어 등 다양한 언어를 구사하는 배우로 중국 뿐만 아니라 일본·동남아시아 등 다양한 나라에서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치즈인더트랩' 유정 선배와 '꼰대인턴' 가열찬 부장으로 해외 드라마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박해진은 이날 팬미팅에서 태어나 최초로 자신이 몸치가 아님을 확인하며 황당한 표정으로 팬들부터 현장 스태프들까지 폭소케 만들었다.
 
그는 "배우로 활동한지 15년째인데 이번에 '지금부터, 쇼타임!'에서 만나는 선·후배들은 단 한 번도 같이 연기한 적이 없던 사람들이다. 정준호·정석용 선배와 진기주·고규필 등 꼭 같이 작품을 해보고 싶었던 배우들이다. 또 귀신이 나오는 드라마는 이미 많은 소재로 소개돼 왔다. 하지만 '지금부터, 쇼타임!'은 아마 처음 만나보는, 새로운 드라마일 것이다"며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마술사로 변신하는 박해진은 내년 상반기 찾아온다.
 
김진석 기자 kim.jinseok1@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