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그 계좌에 456원씩 보내는 사람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9 10:09

허성태, 위하준, 황동혁 감독. 사진 넷플릭스

허성태, 위하준, 황동혁 감독. 사진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이 전화번호 및 계좌번호 논란을 직접 언급했다.

황 감독은 28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극 중 등장하는 전화번호가 실제 일반인의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인 것과 관련해 "정말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명함에 나온 번호는 없는 번호, 안전한 번호라고 해서 썼는데 전화를 걸면 '010'이 자동으로 붙는 것을 예측 못 했다"며 "끝까지 제대로 체크 못 해서 죄송하고 제작진 쪽에서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피해 입은 분들께는 죄송하다. 제작진이 제대로 된 보상을 하려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끝까지 책임지겠다"고 했다.

앞서 피해자 A씨는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번호가 '오징어 게임'에 나온 뒤 매일같이 4000건이 넘는 연락을 받고 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제작사 측은 A씨에게 보상금으로 100만원, 500만원을 제안했다는 언론 보도도 있었다.

한편 황 감독은 극중 등장하는 계좌번호에 대해선 "제작진 중 한 친구의 계좌번호를 동의받아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그 친구 계좌에 456원이 들어오고 있다고 한다"며 "협의를 하고 사용한 계좌번호이기는 하지만 무슨 일이 더 생길지 몰라 제작진이 정리하는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여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