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좀비' 세인트루이스, 파죽의 17연승... PS 진출 확정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9 16:00

김영서 기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사진=게티이미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사진=게티이미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파죽의 17연승을 달리며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세인트루이스는 2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밀워키와 홈 경기에서 6-2로 승리했다. 지난 12일 신시내티전(6-4 승리) 이후 17경기를 내리 이긴 세인트루이스는 구단 역대 최다연승을 또 늘렸다. 시즌 88승 69패를 기록,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2위를 확정하며 포스트시즌에 나서게 됐다.
 
와일드카드 1위 자리는 차지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현재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1위 자리는 LA 다저스다. 2위 세인트루이스와는 13경기 차다. 다저스는 현재 지구 선두 샌프란시스코와 2경기 차로 순위 싸움 중이다. 다저스가 지구 선두 자리를 꿰차면 와일드카드 1위 자리는 샌프란시스코의 몫이다.
 
세인트루이스의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끈 일등공신은 40세 베테랑 선발 투수 아담 웨인라이트였다. 웨인라이트는 6이닝 동안 7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2볼넷 2실점으로 쾌투하며 시즌 17승(7패)을 달성했다. 4회 초 루이스 유리아스에게 선제 투런 홈런을 허용한 것을 제외하고는 밀워키 타선을 잘 봉쇄했다.
 
웨인라이트가 호투를 하는 사이 세인트루이스 타선이 밀워키 마운드를 두들겼다. 4회 말 딜런 칼슨의 우중월 홈런으로 1점을 추격했다. 계속된 1사 1·3루 찬스서 '타자' 웨인라이트가 번트 안타에 성공해 동점을 만들었다.
 
분위기를 탄 세인트루이스는 5회 말 타일러 오닐의 1타점 적시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놀런 아레나도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4-2로 달아났다. 앞서가고 있는 상황에서 6회 말 호세 론돈, 7회 말 아레나도의 솔로 홈런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경기서 김광현은 등판하지 않았다. 26일 시카고 컵스와의 원정경기(1이닝 1피안타 무실점) 이후 마운드에 오르지 못하고 있다.
 
김영서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