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들이 인정한 변요한의 진정성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30 17:47

조연경 기자
 
이토록 훈훈할 수가 없다. 
 
개봉 이후 연일 박스오피스 1위를 강타하며 극장가를 사로잡은 영화 '보이스'의 주연 배우 변요한이 함께 작업한 동료 배우 및 스태프들의 칭찬과 함께 믿고 작업하는 배우로 떠올랐다. 
 
'보이스'에서 한서준 역으로 분한 변요한에 대적해 가장 강렬한 호흡을 나눈 곽프로 역의 김무열은 매체 인터뷰에서 "온몸을 던지는 액션을 현장에서 본 건 처음이었다. 변요한과 함께 촬영하면서 놀라움의 연속이었다"라는 말로 변요한의 열연과 남다른 에너지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보이스'는 변요한이 끌고 가는 분량이 많다. 그런데도 변요한은 자신의 촬영분이 없을 때 모니터 앞에 앉아 다른 배우들의 연기를 진심으로 살폈다. 연기에 대해 같이 이야기하고, 진심으로 칭찬해주고 감탄하더라"고 밝혔다. 
 
보이스피싱 본거지를 찾으려는 한서준의 조력자이자 블랙 해커 '깡칠'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 이주영은 변요한의 배려에 고마움을 전하기도. 이주영은 "(변요한은) 배우로서 어떤 부분이 힘들 수 있을지 잘 아니까 '이렇게 하면 좋지 않겠냐'고 의견을 내주셨다. 현장에서 제가 배려받고 있다고 느꼈고, 즐겁고 편하고 행복했다"고 회상했다. 또 "이 영화의 진정성에 있어서 변요한의 에너지와 열정이 많은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며 배우 변요한에 대한 신뢰를 표했다. 
 
변요한 또한 "이번 작품에서는 배우들끼리 서로 직설적이고 솔직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게 정말 좋았다"며 함께 호흡을 맞춘 '보이스' 배우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보이스' 제작에 참여한 스태프들 또한 입을 모아 변요한의 액션과 연기 열정에 감탄을 쏟았다. '보이스'를 연출한 김선 감독은 "연출도 스태프도 동료들도 놀랐다. 변요한 배우가 한서준 캐릭터를 사랑했고, 피해자들의 울분을 대변했고, 분노를 잘 드러내고자 하는 의지에서 나온 열연"이라며 피해자의 아픔을 처절히 표현한 변요한의 혼신을 다한 연기에 놀라움을 전했다. 더불어 김곡 감독은 변요한이 완성해낸 극한의 맨몸 액션에 대해 "변요한이 정말 몸을 던져서 온몸으로 해냈다. 스턴트 대역이 거의 있지 않았다. 변요한이 (몸을) 직접 던졌다. 이런 배우는 한국에서가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드물다고 생각한다"고 극찬했다. 변요한과 직접 합을 맞추며 하드 트레이닝을 진행했던 전재형 무술감독은 "스턴트적인 요소들을 포함해 '저거를 배우가 했다고?' 싶은 액션도 본인이 다 했다"고 칭찬했다. 
 
올 초 개봉한 영화 '자산어보'의 이준익 감독도 "(변요한은) '자산어보'를 촬영하면서도 온전하게 진실된 감정을 표현하려고 했다. 그 지점이 변요한만이 가진 감성인 것 같다"고 변요한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함께 작업한 동료들이 인정한 동료. 주연 배우로서 역할을 묵묵히 해내며, 작품에 임하는 진정성은 물론 내면에 지닌 연기 열정과 에너지를 증명한 변요한은 어느덧 데뷔 11년 차에 접어들어 대중과 동료들에게 다시금 '믿고 보는 배우'로 각인, 향후 행보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