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세 이하 야구대표팀, 세계선수권대회 최종 8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2 09:47

박소영 기자
한국 23세 이하(U-23) 야구 대표팀이 체코를 누르고 8위로 세계선수권 대회를 마감했다.
 
체코전에서 승리한 23세 이하 야구대표팀. WBSC 소셜미디어 제공

체코전에서 승리한 23세 이하 야구대표팀. WBSC 소셜미디어 제공

박태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멕시코 사우다드 오브레곤 에스타디오 야키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세계선수권 순위 결정전 세 번째 경기에서 체코에 6-4로 이겼다.
 
선제점을 내줬지만, 2회 1사 만루에서 윤준호(동의대)가 밀어내기 볼넷으로 얻어 동점을 만들고 박정현(한화)의 희생 플라이로 역전에 성공했다. 3회 1사 만루에서는 상대 투수 폭투와 조효원(원광대)의 타구에서 나온 상대 유격수의 실책, 윤준호의 2루 땅볼 때 3점을 추가했다.
 
한국은 B조 예선에서 1승 4패로 5위를 기록했다. 조 3위까지 주는 슈퍼라운드 진출 티켓을 놓쳤다. B조 6위 네덜란드에 승리하고, B조 4위 니카라과에는 패한 한국은 1승 1패를 안고 순위 결정전을 시작했다.
 
순위 결정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을 10-4, 독일을 9-1로 이기고 체코마저 누르면서 순위결정 최종 성적은 4승 1패가 됐다. 순위 결정전에 나선 팀 중에는 니카라과에 이은 2위, 전체 12개 팀 중에서는 8위였다. 대표팀은 6일 오전 5시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박소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