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마을차차차' 신민아♥김선호, 두번째 서울 데이트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3 15:22

조연경 기자
신민아, 김선호가 달달한 연애를 선보인다.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측은 3일 12회 방송을 앞두고 서울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혜진(신민아)과 두식(김선호)의 스틸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은 화사한 핑크와 하늘색 컬러로 스타일까지 완벽한 매칭을 이루고 있는 혜진과 두식의 비주얼부터눈에 띈다. 두식을 바라보는 행복한 혜진의 표정은 지난 방송에서 애교 끝판왕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한 그녀의 러블리한 매력이 느껴지고, 능숙하게 운전석으로 향하는 듬직한 자태와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혜진을 바라보고 있는 두식은 완벽한 워너비 남자친구의 모습이다. 
 
특히 이번 스틸에는 서울로 향하는 식혜 커플을 포착, 바닷마을 공진을 떠나 도시 서울에서 이들이 어떤 데이트를 즐기게 될지 호기심을 한껏 자극한다.
 
그동안 도시에서 온 혜진과 바닷마을 남자 두식은 라이프스타일까지 극과 극인 상극 케미를 선보여왔다. 하지만 혜진이 공진에 내려온 이후, 두 사람은 티격태격하는 와중에 천천히 서로에게 빠져들었고, 이제 막 그 사랑을 확인했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이전에 이미 한차례 서울에 동행했던 바, 당시 혜진은 혹시나 누가 두식과 함께 있는 것을 볼까봐 조마조마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후 두식과 함께 있는 모습이 사진에 찍히고 동기 단체 채팅방에 올라왔을 때에는 그가 잘생겼다는 반응에 "남자친구는 아니고 쫓아다니는 사람"이라고 은근한 허세를 부렸다. 하지만 이제는 상황이 180도 바뀌어 두 사람이 연인이 됐고 데이트를 위해 함께 간 서울 나들이가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감을 높인다. 
 
제작진은 “혜진과 두식, 식혜 커플의 설레는 데이트 퍼레이드가 펼쳐질 예정이다. 드디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비밀 연애도 끝내고 공식 커플이 된 만큼 더욱 빠른 진도를 나가게 될 두 사람의 관계를 기대하셔도 좋다. 아마도 자꾸만 돌려보고 싶은 로맨틱한 순간순간들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