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토트넘이야" 토트넘 팬들, 손흥민 활약상에 감탄 연발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4 14:46

김영서 기자
토트넘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

토트넘 손흥민. 사진=게티이미지

토트넘이 손흥민(29·토트넘)의 활약에 힘입어 3연패에서 벗어났다.
 
손흥민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 애스턴 빌라전에서 2-1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승점 3점을 추가한 토트넘(4승 3패·승점 12)은 리그 8위로 올라섰다. 반면 애스턴 빌라(3승 1무 3패·승점 10)는 리그 10위가 됐다.
 
토트넘은 3연패에서 벗어났다. 개막 3경기서 모두 한 골 차 신승을 거두며 리그 1위까지 올라갔지만 11일 크리스탈 팰리스전부터 하락세를 걸었다. 크리스탈 팰리스전 0-3 완패를 시작으로 3연패 수렁에 빠졌다. 순위는 11위까지 하락했다. 팬들의 우려는 커졌고,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경질설이 나오기도 했다.
 
위태로운 시기, 토트넘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왼쪽 윙어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전반 27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다. 후반 26분에는 날카로운 크로스로 애스톤 빌라 맷 타겟의 자책골을 이끌어냈다. 이날 경기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 손흥민은 양 팀 통틀어 두 번째인 5개의 슈팅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팀을 승리로 이끈 두 골에 모두 관여하며 단연 돋보이는 활약을 펼쳤다. 손흥민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오늘 우리의 플레이는 이전과는 달랐다. 이번 승리는 우리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져왔다"고 평가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득점이 없는 손흥민을 '킹 오브 더 매치(King Of The Match·최우수선수)'에 선정했다.
 
토트넘 팬들도 손흥민의 활약에 기뻐했다. 토트넘 공식 트위터가 전한 승리 소식에 팬들은 "미스터(Mr.) 토트넘이다", "내 생각에 손흥민은 클럽의 다른 어떤 선수보다 열정과 충성심이 뒤지지 않는다", "토트넘의 프랜차이즈 스타다", "손흥민이 곧 토트넘이다" 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주로 남겼다.
 
한편 손흥민은 'BBC'가 4일 선정한 '7라운드 EPL 이주의 팀'에 이름을 올렸다. 매체가 선정한 베스트11에 따르면 손흥민은 베르나르두 실바(맨체스터 시티), 호이비에르(토트넘), 안드로스 타운젠트(에버튼)와 중원 미드필더진을 구성했다.
 
김영서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