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리오 번역부터 통역까지..'당신은 믿지 않겠지만' 최희서의 활약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5 08:34

박정선 기자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

 
 
일본의 젊은 거장 이시이 유야 감독과 한국과 일본의 배우들이 함께한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의 배우 최희서가 연기는 물론, 시나리오 번역 작업부터 현장 통역까지 다방면으로 활약했다.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서로 다른 마음의 상처를 가진 일본과 한국의 가족이 서울에서 우연처럼 만나, 운명 같은 여정을 떠나는 힐링 드라마. 이케마츠 소스케, 최희서, 오다기리 죠, 김민재, 김예은까지 한국과 일본의 연기파 배우들이 협업해 빛나는 앙상블을 기대하게 만드는 작품이다.
 
최희서가 열연한 한국 가족의 둘째 솔은 무작정 강릉으로 향하는 일본의 형제 츠요시(이케마츠 소스케),토오루(오다기리 죠)와 마주치며 두 가족의 연결고리가 되는 인물이다. 솔은 한때 잘나가던 아이돌이지만 지금은 무명에 가까운 가수로, 변변치 않은 직업과 고정 수입이 없는 오빠 정우(김민재)와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동생 봄(김예은)의 뒷바라지를 위해 원하지 않는 무대에도 올라 노래를 한다.  
 
여러 가지 불운을 겪으며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고민하는 복잡한 속내를 지닌 솔 역을 소화한 최희서는 원래 이시이 유야 감독의 오랜 팬이었다고 밝히며 “이시이 유야 감독과 만났을 때 이 이야기에 대한 확신이 있고, 잘 만들 수 있을 거라고 명확하게 말씀해 주셨다. 그래서 처음부터 감독님을 100% 믿고 나의 연기를 펼쳐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해 영화에서 보여줄 놀라운 연기력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또한, 최희서는 “시나리오 초벌 번역에 조금 참여했다. 제작진과 함께, 배우로서 말을 편하게 할 수 있도록 한국어를 신경 쓰면서 문맥에 맞게 번역하는 데 집중하고자 했다”라고 밝혀 시나리오 초벌 번역에 참여한 사실을 전했다.  
 
이에 이케마츠 소스케 역시 최희서로부터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하며 “최희서는 정말 이 영화에 대한 애정이 대단했다. 특히 일본어가 뛰어나서 통역을 자처할 때도 있었는데 일본의 가족과 한국의 가족을 정말 잘 이어주었다. 대단한 여배우이자 이 영화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였다”라고 말하며 그녀를 향한 신뢰와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10월 28일 극장에서 정식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