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 오르네' 서울 평균 아파트 가격 12억원 근접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5 14:51

서지영 기자
 
노원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노원구 일대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서울의 아파트값이 급등하면서 평균 12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KB국민은행이 발표한 월간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9월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1억9978만원으로 12억원에 근접했다. 
 
상승선이 가파르다. 앞서 지난 4월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11억1123만원으로, 처음으로 11억원을 돌파했다. 현 추세라면 이달 중 12억원도 넘어갈 가능성이 적지 않다. 
 
부르는 게 값이되는 모양새다.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해 12월(10억4299만원) 대비 9개월 만에 1억5000만원 이상 올랐다. 지난달 한강 이북 강북권 14개 구의 평균 아파트값(9억5944만원)이 9억5000만원을 기록했고, 한강 이남 강남권 11개 구의 평균 아파트값(14억2980만원)이 14억원을 넘겼다.
 
풍선효과도 나타난다. 경기·인천의 아파트값도 빠르게 치솟고 있다. 지난달 경기의 아파트값은 5억8242만원으로 지난달(5억5950만원) 대비 2292만원 올랐다. 특히 인천은 평균 아파트값이 지난달 4억1376만원을 기록해 4억원을 돌파했다.
 
수도권 전체적으로는 지난달 평균 아파트값이 7억6392만원으로, 지난달 대비 2356만원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전국 아파트값은 평균 5억3624만원으로, 지난달 대비 1302만원 올랐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