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흥건설 "대우건설 실사 막바지…이달 중 마무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5 14:51

서지영 기자
 
.

.

 
 
중흥그룹은 대우건설 인수와 관련한 이달 중순 실사작업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특별한 변수가 없으면 KDB인베스트먼트(KDBI)와의 주식매매계약(SPA)도 이른 시일 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중흥그룹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우건설 실사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돼 이달 중순께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흥 측은 심각한 우발채무나 추가 부실 등 특별한 변수가 없을 경우 KDB인베스트먼트(KDBI)와의 주식매매계약(SPA)도 빠른 시일 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대우건설의 최대 주주인 KDBI는 7월 대우건설 지분 50.75%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중흥그룹을 선정하고, 8월 중흥그룹과 주식 매각과 관련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중흥그룹은 인수 완료 후 대우건설에 대해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고용안정과 독립경영을 보장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를 위해 작년 말 기준 284% 수준인 대우건설의 부채비율을 중흥그룹과 비슷한 수준(105.1%)으로 낮춰 자산 건전성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대우건설 임직원의 반발을 고려해 청사진도 제시했다. 
 
중흥 측은 그룹 내 계열사 간 중복 투자를 막고 각사의 장점을 살려 동반성장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아파트 브랜드 '푸르지오'로 주택시장에서 자리 잡은 대우건설과 '중흥 S-클래스' 브랜드로 성장 중인 중흥그룹이 영역 다툼을 벌이지 않고 시너지를 내도록 조정하겠다는 것이다.
 
중흥그룹은 대우건설 인수를 계기로 그동안 소극적이었던 해외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하겠다는 방침이다.
 
중흥 관계자는 "그동안 해외사업의 필요성을 절감했지만, 수익성 위주로 사업을 해 온 중흥의 경영철학과 배치돼 해외의 투자 제의도 거절해왔다"며 "오랜 해외사업 경험과 정보력을 지닌 대우건설을 통해 해외투자에 대한 숙원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