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가 입증한 ML 출신 힘과 자존심…역대 최고령 20-20 새 역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5 21:30

이형석 기자
SSG 제공

SSG 제공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건너온 추신수(SSG)가 서른 아홉에 KBO리그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추신수는 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원정 경기에서 역대 최고령 20(홈런)-20(도루)을 달성했다.  
 
이날 1번타자·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추신수는 4회 초 2점 홈런을 터뜨렸다. 2사 1루에서 LG 선발 이민호의 높게 형성된 142㎞ 직구에 호쾌한 스윙을 했다. 비거리 126.2m의 시즌 20호 홈런이다.  
 
이로써 지난 1일 창원 NC 다이노스전에서 시즌 20번째 도루에 성공한 추신수는 20-20 클럽에 가입했다.  
 
KBO리그 역대 54번째 기록에는 더 큰 의미가 있다. 추신수는 역대 최고령 20-20 달성자로 이름을 올려놓게 됐다. 추신수는 이날 만 39세 2개월 22일에 20-20을 달성, 종전 최고령 기록을 갖고 있던 양준혁(만 38세 4개월 9일, 2007년 10월 5일 사직 롯데전)을 넘어섰다.  
 
20홈런-20도루 기록 달성은 호타준족을 상징한다. 발도 빨라야 하고, 타구도 멀리 보낼 줄 알아야 한다. SSG 최고참인 그는 팀 내 도루 2위, 홈런 공동 3위에 올라있다. 
 
추신수는 미국 메이저리그에서는 세 차례(2009~2010, 2013년) 20-20을 달성했다. 2017~2019년 세 시즌 연속 20홈런을 돌파했지만, 도루가 모자라 20-20 기록을 놓쳤다.  
 
메이저리그에서 아시아 선수 통산 최다 홈런(218개) 기록을 보유 중인 추신수는 마흔을 바라보는 늦은 나이에 KBO리그 입성을 결정했다. 전성기 시절만큼의 호쾌하고 정교한 타격은 아니지만, 여전히 타격과 주루 플레이가 뛰어나다. 20-20 기록이 입증한다. 
 
추신수는 역대 39세 이상 선수로는 홀리오 프랑코와 펠릭스 호세, 이승엽, 이호준 이후 역대 5번째로 20홈런을 달성했다. 메이저리그 출신의 힘과 자존심을 입증했다.  
 
추신수는 이날 6회에도 쐐기 1타점 적시타를 뽑는 등 5타수 2안타 3타점으로 팀의 8-0 승리와 함께 팀의 2연패 탈출을 견인했다.
 
잠실=이형석 기자 lee.hyeonggseok@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