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회 BIFF] 亞영화인상 임권택 감독 "끝났다 생각한 인생, 기분 좋지만 미안하기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7 15:48

조연경 기자
임권택 감독 부부가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되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1.10.06/

임권택 감독 부부가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되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1.10.06/

 
임권택 감독이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 소감을 전했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한국인 최초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The Asian Filmmaker of the Year)을 수상한 임권택 감독은 7일 부산 해운대구 동서대학교 센텀캠퍼스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상은 누구든 받으면 좋은 것이 상이다. 하지만 지금의 나는 영화를 만들어서 또 어디에 출품해서 상을 받아야 할 환경에 살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끝난 인생인데"라며 웃음지은 임권택 감독은 "그럼에도 상을 받게 됐다. 상이라는 것이 받는 사람들이 격려가 되고 위안이 되고 또 노력할 수 있는 분발심을 갖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나는 그냥 끝난 인생에서 공로상 비슷하게 받는 것 같아서 좋기도 하지만 더 활발하게 생이 남은 분들에게 가야 할 상이 아닌가 생각도 했다"고 겸손함을 표했다. 
 
1962년 데뷔작 '두만강아 잘 있거라'(1962)를 시작으로 102번째 영화인 '화장'(2014)에 이르기까지 60여 년간 쉬지 않고 영화를 만들며 아시아영화를 세계에 알리는데 기여한 한국의 거장 임권택 감독은, 2002 칸국제영화제 감독상, 2005 베를린국제영화제 명예황금곰상 등을 수상하며 세계 영화사에 이름을 뚜렷이 새겼다. 
 
부산=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