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회 BIFF] 송중기 "개막식 MC,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7 16:13

박정선 기자
  
'26회 BIFF' 송중기

'26회 BIFF' 송중기

 
 
 
영화 '승리호(조성희 감독)'의 배우 송중기가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를 보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송중기는 7일 오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진행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승리호' 오픈토크에서 "지난해부터 개막식 사회를 보기 위한 약속이 돼 있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난해 하지 못했고, 올해 와서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먼저 들더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선후배들이 앉아계시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돼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심지어 앞에 임권택 감독님고 계시고 최민식·박해일 선배도 계셨다. 조금이라도 도움이 돼 좋다"고 했다.  
 
또한 부산국제영화제를 방문한 소감을 묻자 '승리호'의 진선규는 "(부산국제영화제에 오면) 늘 같은 느낌이다. 축제 같고, 영화를 사랑해주시는 사람들 속에서 있다는 것 자체가 느껴진다. 너무 좋은 바다와 날씨, 맛있는 먹거리가 변함 없이 늘 좋다. 영화를 할 때까지 계속 오고 싶다"고 답했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지난 2월 넷플릭스에서 공개돼 전 세계 시청자의 사랑을 받았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5일까지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을 비롯한 부산 전역에서 열린다. 70개국 223편의 영화가 초청돼 상영된다. 개막작은 배우 최민식·박해일이 출연하는 임상수 감독의 신작 '행복의 나라'로다. 폐막작은 홍콩의 전설적 스타 매염방의 일대기를 담은 렁록만 감독의 '매염방'이 선정됐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네이버 나우 방송 캡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