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감독 "서스펜디드 게임, 7회 위기 꼭 막아야죠"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7 14:34

이형석 기자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7회는 꼭 막고 들어가야죠."
 
재개되는 서스펜디드(일시 정지 경기) 게임을 준비하는 김태형 두산 감독의 각오다.  
 
두산은 7일 오후 4시 잠실구장에서 롯데와 서스펜디드 게임을 치른다. 이 경기는 6월 27일 롯데가 3-2로 전세를 뒤집은 7회 초 공격 1사 1, 3루 정훈 타석에서 번개를 동반한 폭우로 인해 서스펜디드 게임이 선언됐다.  
 
약 100이 흘러 같은 장소에서 경기가 재개된다.  
 
김태형 감독은 "한 점 차 뒤진 상황에서 7회 (실점하지 않고) 꼭 막고 들어가야된다.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손꼽았다.  
 
4위 두산은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매 경기가 소중하다. 9월 이후 승률 1위(0.655)를 달리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전날(6일) 대전 한화전에서는 1-3으로 뒤져 패색이 짙은 9회 초 2사 1, 2루에서 김인태의 극적인 홈런으로 4-3으로 역전했다. 이후 9회 말 실점 없이 막고 연패를 탈출했다.  
 
김 감독은 "만일 어제 경기에서 졌다면 3연패였다. (극적인 승리로) 분위기가 좋아졌다"며 "남은 경기가 중요하다. 총력적이다"고 밝혔다. 
 
잠실=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