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혜림♥신민철, 결혼 1년만 임신 "태명은 사랑이"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8 14:17

황소영 기자
우혜림 신민철

우혜림 신민철

'만능 엔터테이너' 우혜림이 결혼 1년 만에 직접 임신 소식을 알렸다.

 
우혜림은 8일 오후 2시 공식 유튜브 채널 '림스 다이어리(Lim's diary)'를 통해 공개한 영상에서 임신이라는 행복한 소식을 전했다.  
 
이날 우혜림과 신민철은 긴장된 표정으로 "정말 큰일이 났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민철은 "우리 혜림이가 아기가 생겼다"라고 고백했다.
 
우혜림은 "지금 임신 초기다. 아직 많은 분이 모르고 계신다. 이런 소식은 처음이라 당황스럽다"라고 말했다. 신민철은 "일상과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든 감각, 세포가 아기한테 향해 있다"라며 행복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두 사람은 "3월 출산을 목표로 준비를 해보자고 했는데 계획대로 순식간에 이루어졌다. 주변 사람들이 축복이라고 하시더라"라고 했다. 아기의 태명 '사랑이'. 우혜림은 "꽃꽂이 선생님께서 꽃을 보내주셨는데, 꽃말이 '사랑이 온다', '사랑이 피어난다', '수줍음'이었다. 그 얘기를 듣는 순간 '수줍게 아기가 나한테 다가오고 있다'라고 들려 너무 자연스럽게 태명을 '사랑이'로 정했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우혜림과 신민철은 "임신 소식을 여러분과 함께 공유하게 돼서 기쁘다. 함께 축복해 주시고 기뻐해 주셨으면 좋겠다. 예비 엄마, 예비 아빠로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우혜림은 '림스 다이어리'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팬들과 활발한 소통 중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