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회 BIFF] 조진웅 "팬데믹 이후 위기..그럼에도 영화계는 성장"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8 16:28

박정선 기자
 
배우 조진웅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되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1.10.06/

배우 조진웅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되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1.10.06/

 
 
배우 조진웅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위기를 맞은 영화계와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망적인 바람에 대해 이야기했다.  
 
조진웅은 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비프힐에서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 기자간담회에서 "저는 정말 소처럼 일했다. 그런데 1년 반 동안 작업을 한 편도 안 했다. 팬데믹 이후 제작 현장이 너무나도 힘들어졌다. 그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렵게 선택한 작품은 11월부터 촬영이 들어간다. 극장 개봉을 2~3주 먼저 하고 이후 OTT로 가는 조건으로 투자를 받았다. 그 자체도 기적적인 일"이라면서 "대한민국 영화계에 참 힘든 시기가 왔다. 오히려 이런 시기에 투자가 돼서 만들어지는 작품은 제작진의 마인드가 달라질 거다. 더 좋은 작품이 나올 것 같다. 더 견고하게 만들 것이다. 제작진의 치열한 고민이 더 많아졌다. 지금 성장하고 있는 영화계의 모습이라고 생각한다"는 생각을 전했다.  
 
조진웅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올해의 배우상' 심사위원으로 활약한다. '올해의 배우상'은 한국영화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잠재력을 갖춘 신인 배우를 발굴하기 위한 상이다. 조진웅은 15일 열리는 폐막식에서 직접 상을 시상한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5일까지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을 비롯한 부산 전역에서 열린다. 70개국 223편의 영화가 초청돼 상영되며, 개막작은 배우 최민식·박해일이 출연하는 임상수 감독의 신작 '행복의 나라', 폐막작은 홍콩의 전설적 스타 매염방의 일대기를 담은 렁록만 감독의 '매염방'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박세완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