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멤버들의 '몰이'에 3단 분노 폭발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9 10:58

김진석 기자
런닝맨

런닝맨

유재석의 3단 분노 폭발 현장이 공개된다.

 
10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각자 주어진 질문을 인정해야 이기는 미션이 진행됐다.
 
유재석에게 ''런닝맨' 장수비결은 전부 내 덕이라고 생각한다'는 질문이 나오자 멤버들은 "유재석의 '런닝맨'으로 바꿔라"며 유재석 몰이에 시동을 걸었다. 유재석은 차오르는 분노를 겨우 누르고 "나 혼자 다 했다고 볼 수 있다"고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외부에 알려진 내 신체 비밀들을 전부 인정한다'는 질문에 평소 '저쪼아래' '쪼꼬미' 등 신체 관련 별명이 많은 유재석의 분노가 또다시 차올랐다. 멤버들이 끊임없이 "애써 부정하지 말아라" "어차피 검증 못 한다"며 자존심을 자극하자 유재석은 소문을 잠재울 회심의 일격을 날렸다.
 
마지막으로 '나는 '런닝맨' 외모 순위 꼴찌인 걸 인정한다'는 질문을 듣자마자 결국 그간의 분노가 대폭발하고 말았다. 이날 치열한 토론 끝에 그 동안 논쟁의 중심이었던 '런닝맨' 외모 서열 꼴찌가 공식적으로 정해졌다.
 
방송은 10일 오후 5시.
 
김진석 기자 kim.jinseok1@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