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회 BIFF] 레오스 카락스 감독, 항공 문제로 9일 일정 취소·변경(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9 18:58

조연경 기자
어쩔 수 없지만, 관객들 입장에서는 아쉬운 사고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방문을 예고했던 프랑스 거장 레오스 카락스(Leos Carax) 감독의 일정에 차질이 빚어졌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8일 오후 "9일 진행 될 예정이었던 레오스 카락스 감독의 일정이 취소 및 변경됐다"고 고지했다. 레오스 카락스 감독은 이날 관객과의 대화(GV)와 올해 갈라 프레젠테이션 초청작 '아네트(Annette)'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하려 했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에 따르면, 레오스 카락스 감독은 당초 8일 부산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항공 운항 상황이 좋지 않아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싣지 못했다. 관계자는 "항공편에 문제가 생겨 감독님의 입국이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기자회견은 10일, 관객과의 대화는 12일로 이동됐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다시 정해진 스케줄은 차질 없이 진행 될 것이다"며 "불가피한 변동으로 레오스 카락스 감독님과의 만남을 기다리고 기대했을 취재진, 관객들에게 양해 말씀 전한다"고 밝혔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가 준비한 거물급 게스트 중 한명인 레오스 카락스 감독은 74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개막작으로 상영된 뮤지컬 영화 '아네트'로 감독상을 수상했다. 국내에서는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첫 선을 보인다. 
 
레오스 카락스 감독의 일정이 본의 아니게 늦춰지면서, 레오스 카락스 감독은 영화제의 후반부를 굵직하게 책임지게 됐다. 
 
부산=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