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회 BIFF] 변요한 "요즘 연기 너무 재미있어 불안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9 19:36

조연경 기자
배우 변요한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되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1.10.06/

배우 변요한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되는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1.10.06/

 
변요한이 연기에 대한 진심어린 열정과 애정을 표했다.  
 
9일 부산 해운대구 KNN시어터에서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액터스 하우스에서 변요한은 "배우들은 시기마다 연기에 대한 재미가 달라진다고 하더라. 지금 변요한이 느끼는 연기에 대한 재미는 어떤가"라는 질문에 "너무 재미있다. 요즘 더 그렇게 느낀다"고 고민없이 답했다. 
 
변요한은 "카메라를 몰랐던 순간, 알게 된 순간, 알면서 모른 척 했던 순간, 자유롭고 싶은데 도가 지나쳐서 감독님들이 '카메라 밖으로 나가지 마!'라고까지 말했던 순간까지 수 많은 과정을 거치고 이제는 '연기가 왜 이렇게 재미있지?'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면서 '불안하다? 너무 재미있는거 아니야?' 싶기도 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 이유가, 내 목표가 많이 바뀐 것 아닌가 생각된다. 예전에는 나를 위해 많이 연기헀다. 요즘에는  글에 나오는 인물과 세상을, 어떤 내 신념과 마찰을 일으켜 잘 표현하고 싶다. 그래서 나중에 대중들, 관객들이 봤을 때, 한 분이라도 감명을 한다면…. 그런 생각이 딱 드니까 오히려 연기하기가 재미있고 좋다. 자신도 있고 그렇다"고 단언했다. 
 
최근 "현장에서 느낀 순간도 있었냐"고 묻자 "뒤로 갈 수록, 최근과 가까워질 수록 그 마음은 더 커지는 것 같다. 지금 찍고 있는 드라마 현장에서도 첫 날부터 너무 집중이 잘돼서 '큰일났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재미있어도 되나? 16부 끝나면 내가 사라지는거 아니야?' 싶더라. 정말 재미있다"고 덧붙였다. 
 
2021년 상반기 '자산어보(이준익 감독)', 추석시즌 '보이스(김선·김곡 감독)'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시국 두 편의 작품을 선보인 변요한은 올해 영화계를 책임진 대표 배우로 또 한번 성장의 순간을 보였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영화인의 한 사람으로 참여, 존재감을 높이고 있다.
 
부산=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