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서 열리는 ACL 8강-4강 유관중 개최…1만석 수용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2 11:03

김우중 기자
전주월드컵경기장 전경. 한국프로축구연맹

전주월드컵경기장 전경. 한국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전북 현대의 홈 구장인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AFC챔피언스리그(ACL)2021 8강전과 4강전이 유관중 개최된다.
 
올해 ACL은 코로나19 여파로 8강부터 중립지역에서 단판 경기로 진행된다. 동아시아 권역 8강전은 오는 1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 대 울산(오후 7시), 포항 대 나고야(오후 2시)의 맞대결로 치러진다. 8강전 승자는 오는 2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오후 7시에 4강전을 치른다.
 
관중 수용 규모는 전주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3단계) 기준에 따라 전주월드컵경기장 전체 좌석의 약 25% 수준인 10,000석이다.
 
중립경기로 치러지는 이번 8강전에서는 전북과 포항이 A팀, 울산과 나고야가 B팀으로 분류된다. 4강전은 8강 전북 대 울산 경기의 승자가 A팀, 포항 대 나고야 경기의 승자가 B팀이 된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의 관중 지침에 따라 전주월드컵경기장 S석 구역 1층은 타 구역과 분리되고, 이 구역 입장권은 B팀 전용으로 판매된다.
 
8강전 입장권 예매는 경기 이틀 전인 15일 정오부터 티켓링크 홈페이지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할 수 있다. 현장 판매 없이 온라인 사전 예매로만 판매되며 전 좌석 지정좌석제로 운영된다. 4강전 입장권 예매는 18일 정오부터 가능하다.
 
김우중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