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국민가수', '프듀' 조작 사건 대놓고 언급? 김국헌, "오디션으로 아픔 겪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5 07:18



김국헌이 과거 '프로듀스 101' 조작 사건으로 아팠던 마음 상태를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오디션 경력자로 구성된 타오디션부가 등장한 가운데 김국헌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김국헌의 등장에 마스터석과 출연자 대기실은 술렁였다. 그는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 101' 순위 조작 사건의 피해자였다. 실제로 "저 친구 (방송국이) 조작해서 떨어진 친구 아니야?"라는 멘트까지 흘러나왔다.

이와 관련 김국헌은 "오디션을 겪으며 여러 아픔들이 있었다. 최근 몇 개월 간은 과거에 갇혀 있었다. 좋아하는 춤, 노래를 포기할까 생각했었다. 그래도 내가 하고 싶은 건 가수라는 생각이 들어 도전하게 되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태양의 '나만 바라봐'을 꾸몄고, 스토리 있는 무대 구성으로 시선을 사로잡았지만, 불안한 음색과 호흡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결국 김국헌은 댄스 브레이크까지 시도했으나, 7하트에 그쳐 바로 탈락했다.

연습생 시절을 함께 했다는 오마이걸 효정은 안타까움의 눈물을 쏟았다. 효정은 "전 소속사에서 같이 연습했었는데 원래 춤을 아예 못 췄던 친구다. 정말 열정 많고 노력 많이 하는 친구다. 앞으로도 잘 될 거라고 믿고 있다"고 위로를 보냈다.

같은 소속사 출신인 백지영은 "김국헌이 어떤 길을 걸어 왔는지 누구보다 잘 안다. 이 무대가 김국헌 못지 않게 떨렸다. 너무 노래를 잘하는 친구인데, 이 무대에서 노래만 보여 줬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과를 떠나 좋은 만남이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