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오춘재'…조한철 "'갯차' 덕분 하루하루 행복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5 09:07

황소영 기자
'갯마을 차차차' 조한철

'갯마을 차차차' 조한철

배우 조한철이 '갯마을 차차차' 종영 소감을 전했다.

 
17일 종영을 앞둔 tvN 주말극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신민아(윤혜진)와 만능 백수 김선호(홍반장)가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다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다. 결말까지 단 2회만 남겨둔 가운데, 극 중 오춘재 역을 맡은 조한철이 아쉬움을 내비쳤다.  
 
조한철은 소속사 눈컴퍼니를 통해 "'갯마을 차차차'는 참 좋은 사람들을 그려낸 드라마다. 위로와 치유의 메시지가 시청자 여러분께도 잘 전달됐으리라 믿는다"라면서 "'갯마을 차차차'를 촬영하는 하루하루가 행복했다. 최고의 제작진, 배우진과 함께할 기회가 또 주어진다면 정말 기쁠 것 같다. 작품이 무탈하게 순항할 수 있었던 것은 시청자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갯마을 차차차'와 윤이 오빠에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인사했다.
 
극 중 조한철은 공진의 한 축으로서 다재다능한 면모를 보여줬다. 지금껏 본 적 없는 개성 넘치고 매력적인 윤이 오빠 캐릭터를 완성, '갯마을 차차차'에 없어서는 안 될 인물로 자리 잡았다. 가수 심신을 연상케 하는 호소력 있는 목소리와 가창력, 기타 연주부터 따스한 딸바보 모먼트가 가득한 순간, 그리고 웃음을 자아내는 유머러스한 모습으로 브라운관을 꽉 채웠다.  
 
조한철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허당미 넘치는 유머러스한 매력과 따뜻한 인간미를 선보이며 오춘재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으로 소화, 다시 한번 천의 얼굴 면모를 증명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