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여자축구 선수들, 탈레반 피해 탈출…국대 20명 포함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5 11:17

배영은 기자
 탈레반의 여성 인권 탄압을 피해 카타르 도하로 대피한 아프가니스탄 여자축구 선수들. [AP=연합뉴스]

탈레반의 여성 인권 탄압을 피해 카타르 도하로 대피한 아프가니스탄 여자축구 선수들. [A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여자 축구 선수들이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의 탄압을 피해 카타르 도하로 탈출했다.  
 
롤와 알 카테르 카타르 외무 차관보는 15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여성 선수들을 포함한 약 100명의 축구 선수와 그들의 가족이 카불을 떠나 카타르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영국 BBC와 스카이스포츠 등은 "이 중에는 아프가니스탄 여자 축구대표팀에서 뛰는 선수가 최소 20명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카타르 정부는 국제축구연맹(FIFA)과 함께 선수들의 탈출을 도왔다. FIFA와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는 앞서 여러 정부에 "아프가니스탄 여자 축구 선수들을 구출해 달라"는 서한을 보내는 등 선수들의 안전 보장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왔다.  
 
8월에는 호주 정부가 여자 축구 선수를 포함한 50명 이상의 여자 스포츠 선수들과 가족을 대피시켰고, 지난달에는 아프간 여성 청소년 축구팀 선수들이 파키스탄 등지로 탈출했다.
 
탈레반은 지난 8월 20년 만에 아프가니스탄을 재장악한 뒤 샤리아법(이슬람 종교법)을 앞세운 공포정치로 국제사회의 비판을 받고 있다. 특히 여성의 사회활동, 외출, 교육 등을 전면 탄압해 수많은 여성이 생명의 위협에 시달리는 실정이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