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마을 차차차’ 신민아X김선호 종영 소감 “하루하루 감동”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7 15:50

강혜준 기자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하루하루가 꿈만 같았고 감동이었다.”
 
17일 최종회를 앞둔 ‘갯마을 차차차’의 신민아, 김선호, 이상이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민아는 “‘갯마을 차차차’를 너무 사랑해주셔서 감사한 마음 뿐이다. 5개월 동안 너무 즐겁게 촬영했기 때문에 시원섭섭한 마음보다 아쉬움이 크다”는 소감을 밝혔다. 신민아는 극 중 치과의사 윤혜진 역을 통해 특유의 사랑스러운 매력부터 섬세한 감정 연기까지 자유자재로 선보였다.  
 
신민아는 “혜진이를 연기했던 시간들이 저에게도 행복한 시간으로 남은 만큼 많은 분들에게도 저희 드라마가 따뜻한 휴식이 되었던 작품으로 기억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공진의 히어로 홍반장을 연기하며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인 김선호는 “하루하루가 꿈만 같았고 감동이었다”며 감격에 젖었다. 김선호는 “배우들을 비롯하여 모든 스태프들도 드라마 촬영하는 내내 힐링이었다. 시청자들도 우리 드라마와 함께 하시면서 많은 힐링 받으셨기를 바란다”고 바랐다.  
 
스타 예능 PD 지성현을 연기한 이상이는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이상이는 “따뜻한 공진에서 따뜻한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어 감사했다”며 “이 자리를 빌어 모든 스태프분들께 그동안 고생 많으셨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또 신민아 선배님, 김선호 선배님, 그리고 공진의 모든 배우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갯마을 차차차’의 최종회는 17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강혜준 기자 kang.hyej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