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마이네임' 김진민 감독 "'오징어 게임' 세계적 성공 이후 부담 있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8 11:53

박정선 기자
 
 '마이네임' 김진민 감독

'마이네임' 김진민 감독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네임'의 김진민 감독이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후 전 세계를 사로잡자 부담감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김진민 감독은 18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부담이 없었다면 거짓말이다"라며 "'D.P.'가 공개됐을 때는 '참 잘 만들었다'고 생각했고, '오징어 게임'이 세계적으로 히트를 치니 부담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콘텐트가 세계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데에 큰 역할을 해줘서 감사한 마음이 컸다. 전 세계 사람들이 한국 콘텐트에 많이 관심을 가지게 되겠구나라고 생각했다"면서 "부담감도 없지 않았지만, 한편으로는 지금까지 한국 콘텐트가 좋은 대접을 받지 못했다는 아쉬움도 있어서, 결과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또 "길이 열렸다고 생각했고, 기뻤다. '마이네임'은 '마이네임'대로 받을 수 있는 평가를 받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마이네임'으로 전 세계 넷플릭스 TV쇼 부문 4위, 미국 6위를 기록한 것에 대해서는 "감사할 따름"이라는 소감을 밝히면서 "어느 곳에 가도 액션은 액션이다. 불의가 정의에게 짓밟히는 걸 모두가 보고 싶어 한다. 그래서 액션이라는 건 대중적 소구력을 가졌다. 그 소구력을 바탕으로 베우들이 열심히 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공개된 '마이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드라마다. 주인공 지우로 분한 한소희가 강렬한 여성 액션을 선보이며, 박희순·안보현·김상호·이학주·장률 등이 출연한다. 파격적인 소재와 과감한 설정으로 주목받았던 '인간수업' 김진민 감독이 1년 반 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주목받았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넷플릭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