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익 감독 "영화 같은 OTT 드라마 만들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8 15:47

박정선 기자
 
이준익 감독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준익 감독 / 사진=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이준익 감독이 OTT 드라마 연출에 도전하며 느낀 생각과 각오를 전했다.  
 
이준익 감독은 18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티빙(TVING) 독립 출범 1주년 기념 '티빙 커넥트 2021'에서 "꼭 영화를 통해서만 이야기를 전달할 것이 아니라, 관객 중심인 OTT 플랫폼으로 새로운 이야기를 한다는 것이 더 적극적으로 관객을 만나는 방식이라 생각한다"며 "영화 같은 OTT 드라마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티빙에서 공개되는 드라마 '욘더'를 연출하고 있는 이 감독은 자신의 주특기인 역사극이 아닌 미래를 배경으로 한 SF 장르에 도전한 것에 대해서는 "10년 후의 미래인데, 지금 현재 우리가 살고 있는 모습을 선명하게 들여다보고자 하는 욕심이 생겼다. 역사극 또한 역사를 그대로 보여준다기보다 그 역사를 통해 현재를 바라본다. 미래도 마찬가지다. 현재를 조금 더 선명하게 바라보고자하는 시선으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영화와 드라마가 크게 다르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숏폼의 연속적인 드라마가 많은 시장을 확장해가고 있는데,  더 폭넓은 이야기를 드라마적인 형식으로 만드는 것도 재미있겠구나란 생각을 했다"며 "이야기의 세계에 머무는 게 아니라 그 이상을 넓힐 수 있는 플랫폼이기 떄문에 더 깊이 있는 이야기를 드라마 안에서 다룰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또 "결국은 (플랫폼이란) 이야기의 세계를 보여주기 위한 수단에 불과한 것이다. '자산어보'가 OTT로 건너와서 많은 관객이 충분히 즐기시는 것 같다. 이제는 극장이라는 플랫폼과 OTT 플랫폼의 간격이 없어져가는 게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