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보 사장님 버팀목…네이버 스마트스토어 대출 1000억원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9 15:00

정길준 기자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현황. 네이버파이낸셜 제공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 현황. 네이버파이낸셜 제공

 
네이버파이낸셜은 미래에셋캐피탈·우리은행과 함께 제공하는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이 출시 약 10개월 만에 1000억원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일정 기간 금융 이력이 없어 대출이 불가하거나 고금리로만 받을 수밖에 없는 온라인 사업자를 위한 업계 최초 무담보 상품이다.
 
대출을 받은 사업자의 60%는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20%는 스마트스토어 업력이 1년도 안 된 초기 사업자다.
 
네이버파이낸셜이 신용평가에 활용하는 대안신용평가시스템(ACSS)으로 신용등급이 상승해 더 유리한 조건으로 대출을 받게 된 사업자는 전체의 60%다.
 
이중 대출이 어려웠지만 승인으로 전환한 비율은 19.1%다. 우리은행 스마트스토어 대출 도입 이전보다 약 3.4%포인트 올랐다.
 
대출을 신청한 SME(중소상공인)가 미래에셋캐피탈 대출 상품에 적용하는 대안신용평가시스템과 우리은행의 자체 신용평가시스템에서 동시에 평가받고, 더 나은 조건의 상품을 선택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서다.
 
우리은행·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대출 합산 승인율은 50%를 상회한다. 평균 대출금액 2700만원, 평균 금리 연 5.1%의 수준으로 제공하고 있다.
 
대출 규모는 커졌지만 연체율은 낮다. 30일 이상 연체 건수는 지난해 12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단 1건에 불과하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