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녀' 유빈, FC 탑걸 첫 선수로 등장 "전략 짤 때 재밌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1 08:26

황소영 기자
'골 때리는 그녀들' 유빈

'골 때리는 그녀들' 유빈

가수 유빈이 '골 때리는 그녀들' 신생팀 FC 탑걸에 합류했다.  

 
유빈은 지난 20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시즌2를 맞아 새로 결성된 FC 탑걸의 멤버로 출사표를 던졌다.
 
FC 탑걸은 룰라 출신 채리나, S.E.S 출신 바다,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 슈가 출신 아유미 그리고 마지막으로 원더걸스 출신 유빈으로 이루어진 '골 때리는 그녀들' 두 번째 신생팀이다.  
 
가장 먼저 등장한 유빈은 "사실 축구를 진짜 모른다. 근데 '골 때리는 그녀들'을 보니까 관심도도 높아지고 나도 배워보고,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합류 이유를 밝혔다.  
 
또 유빈은 "전략이 먹혀들어 갈 때가 제일 재밌고, 전략 짤 때가 제일 재미있는 것 같다. 무대를 하면 빈 공간을 찾아가는 게 있어서 그런 점이 세트피스랑 비슷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축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차례대로 라커룸에 입장하는 아유미, 간미연, 바다, 채리나를 유빈은 진한 포옹으로 반갑게 맞이하며 깨알같은 막내미를 발산했다.  
 
입단 신청서 희망 포지션에 어떤 것을 적었냐는 채리나의 질문에 유빈은 "공격수 아니면 골키퍼라고 적었다"라고 답했고, 다른 멤버들이 "골키퍼를 적었어? 다행이다"라고 기뻐하면서 이유를 물었다. 유빈은 "골을 넣거나 막고 싶었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