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터널스' 마동석 "韓배우 최초 슈퍼 히어로..마블의 팬이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2 10:14

박정선 기자
 
마동석

마동석

 
 
마블 스튜디오의 신작 '이터널스'를 통해 마블 히어로가 된 배우 마동석이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과 계기를 전했다.  
 
마동석은 22일 오전 진행된 '이터널스'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출신 배우 중엔 첫 번째 슈퍼 히어로다. 원래 마블의 팬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클로이 자오 감독을 팬으로서 좋아했는데 같이 작업하게 됐다. 안젤리나 졸리 등 기라성 같은 배우들과 같이 연기할 수 있게 돼 굉장히 즐겁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영화를 계기로 마블과 계속 일을 할 수 있게 될 것 같아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그간 액션 영화를 많이 찍었는데, 여러 캐릭터와 액션을 동시에 보여줄 수 있는, 나와 잘 맞는 역할로 인사 드리게 돼 굉장히 행복하다"고 했다.  
 
또 "6년 전 정도부터, '부산행'이 외국에 많이 알려지고 난 후부터 할리우드에서 여러 제안이 왔다. 액션 영화, 혹은 다른 슈퍼 히어로물들의 출연 제안이 왔다. 당시엔 한국에서 출연도 하고 제작을 하는 작품들이 많아서 타이밍이 맞지 않았다"는 그는 "그러다 몇년 전 캐스팅 디렉터가 '이터널스' 길가메시 역할을 들고 나에게 와서 '꼭 해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제안에) 정말 감사했다"며 캐스팅 당시 상황을 전했다.
 
마동석은 "이후 감독·프로듀서와 화상으로 이야기를 나눴다. 클로이 자오가 내 영화를 여러 편 보고 분석이 끝난 상태에서 이야기를 나눴다. 오디션은 없었다"면서 '과거 다른 액션 영화에서 보여준 캐릭터와 내 본연의 성격, 오랫동안 해온 복싱 같은 운동을 길가메시의 액션 스타일에 많이 적용해 캐릭터를 만들어줬다. 감사하게 ('이터널스'에) 합류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부산행'·'범죄도시' 등에서 특유의 캐릭터와 존재감으로 큰 사랑을 받은 마동석이 길가메시 역을 맡아 제작 초기부터 한국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아왔다.  
 
'이터널스'에는 마동석을 비롯해 안젤리나 졸리·리차드 매든·쿠마일 난지아니·셀마 헤이엑·젬마 찬 등 다양한 할리우드 스타들이 출연한다. '노매드랜드'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감독상, 제7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한 클로이 자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터널스'는 오는 11월 3일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