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펜싱 어펜져스 김정환-김준호-오상욱, 인간 망둥이 변신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5 08:39

황소영 기자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싸우면 다행이야'

'어펜져스'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이 치열한 갯벌 사투를 펼친다.  

 
오늘(25일) 오후 9시에 방송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는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의 첫 자급자족 라이프가 그려진다. '빽토커'로는 해설위원 남현희, 최병철이 출격한다.  
 
긴장 반, 설렘 반으로 섬에 입성한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은 생애 처음으로 갯벌을 방문, 첫 일과로 해루질에 나선다. 김정환은 넘치는 열정으로 갯벌에 몸을 던져 무릎으로 기어 다니는가 하면, 김준호는 성공적인 자급자족을 위해 날카롭게 전략을 분석해 효율적인 행동력을 선보인다. 오상욱은 삽으로 갯벌을 파내 야생미를 드러내는 등 의욕을 불사 지른다.
 
펜싱 칼 대신 호미를 든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은 치열한 갯벌 사투로 온몸에 진흙을 뒤집어써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를 지켜보던 붐과 안정환은 '인간 망둥이'로 변신한 세 사람의 모습에 웃음을 터뜨린다.  
 
이밖에도 '실전파' 김정환, '전략파' 김준호, '정석파' 오상욱의 3인 3색 매력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정반대인 세 사람의 모습에 '빽토커'로 출격한 해설위원 남현희, 최병철은 "펜싱 단체전의 경우 다 같은 스타일이면 오히려 안 좋다. 세 사람의 다른 성향 덕분에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라고 덧붙인다. 출중한 외모와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세 남자가 보여줄 첫 무인도 살이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