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라이프' 양준혁♥박현선, 19살 나이차 극복 달달 신혼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7 16:11

황소영 기자
'퍼펙트라이프'

'퍼펙트라이프'

전 야구선수 양준혁, 아내 박현선의 달달한 신혼 일상이 공개된다.  

 
오늘(27일) 오후 8시에 방송될 TV CHOSUN '퍼펙트라이프'에는 과거 노총각 아재 라이프를 보여준 양준혁이 아내 박현선과 함께 등장한다. 신혼 7개월 차 일상은 물론, 이들의 신혼집도 모습을 드러낸다. 안방 침대를 놔두고 거실 바닥에 매트리스를 놓고 잔다는 양준혁 부부의 프리한(?) 라이프 스타일을 만나볼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양준혁, 박현선 부부의 애정행각이 끊임없이 포착된다.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박현선에게 직진해 뽀뽀 세례를 하는 양준혁의 모습에 현영이 "저렇게 하루에 뽀뽀를 몇 번 정도 하냐"라고 묻자 양준혁이 "눈 마주치면 한다고 보면 된다"라며 사랑꾼의 면모를 자랑한다. 이뿐만 아니라 스튜디오에서도 부부의 애정행각이 이어진다.  
 
46세에 쌍둥이 아빠가 된 육아 선배 김현욱 아나운서를 만나 2세 준비 꿀팁을 전수받는다. 김현욱은 19살 차이를 극복한 두 사람의 사랑에 감탄을 쏟아낸 것도 잠시 "저도 46살에 늦게 아이를 가졌는데 형은 지금 가져도 54살에 낳는 거 아니냐"라며 팩트 폭격을 가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킨다. 이에 발끈한 양준혁이 "내가 74살에 애가 20살이면 딱 적당하다"라며 애써 위안을 삼아 웃음을 안긴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