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고의 충돌 의혹 오늘 첫 조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7 08:10

경찰이 쇼트트랙 심석희(24·서울시청)의 문자 메시지 유출과 관련해 조재범(40) 전 코치 가족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본격 수사에 나섰다.

26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2일 경기 남양주시 소재 조 전 코치 가족의 자택을 찾아 노트북 등을 확보했다. 고소·고발이 접수된 것은 아니지만, 경찰이 심석희를 향한 명예훼손 의혹과 관련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 코치 측이 법정에 제출했던 ‘변호인 의견서’ 내용이 이달 초 한 매체를 통해 공개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심석희가 A 코치와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당시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에는 동료 험담과 함께 고의 충돌 의혹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조재범의 변호인은 앞서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재판 진행 중이기 때문에 (대한체육회 등에) 진정서를 보내지 말자고 했다. 그런데 당사자(조 전 코치)가 이를 보냈다”고 전했다.

체육시민연대는 “조재범 전 코치는 재판 중 심석희의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에서 얻은 문자 메시지를 피해자 음해 목적으로 유포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번 사태는 가해자가 피해자를 흠집 내고, 여론을 선동해 중대한 범죄를 희석하려는 시도로 볼 수 있다”며 2차 가해 중단을 촉구했다.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코치는 지난 1월 1심에서 징역 10년 6월, 지난달 항소심에서 형량이 가중돼 징역 13년을 선고받았다.

심석희의 고의 충돌 의혹 논란과 관련해서는 대한빙상경기연맹 조사위원회가 27일 오후 1차 회의를 연다. 조사위는 이날 조사 대상과 범위를 정할 예정이다. 부산고검장을 역임한 양부남 연맹 부회장이 조사위원장을 맡은 가운데 선수 출신, 변호사, 심판 등 각계에서 선임된 7명으로 조사위가 꾸려졌다.

이번 논란으로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1위를 한 심석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1~4차 대회 엔트리에서 제외돼 있다.


이형석 기자 lee.hyeongseok@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