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격호 탄생 100주기, 신동빈 글로벌 개척 DNA 발휘할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9 07:00

김두용 기자

11월 1일부터 탄생 100주기 기념행사
100만엔 자본금에서 115조 거대기업으로 성장
신동빈 화학, 호텔 부문 글로벌 개척의 최대 화두

롯데그룹은 창업주 고 신격호 명예회장의 탄생 100주기를 맞아 기념관을 만들고 흉상을 제작하는 등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맨손으로 일본에서 기업을 일군 신 명예회장의 개척 정신이 집중 조명될 전망이다. 아버지의 사업 DNA를 물려받은 후계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글로벌 개척 정신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00만엔 자본금에서 115조 거대 기업으로 우뚝  
 
28일 롯데에 따르면 오는 11월 1일부터 100주기 기념행사가 시작될 예정이다.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 만들어지는 ‘신격호 기념관’에서 롯데그룹의 역사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신 명예회장의 업적은 ‘맨손으로 일군 신화’로 점철된다. 1921년 10월 4일 경남 울산 삼남면 둔기리에서 5남 5녀의 맏이로 태어난 그는 일제강점기인 1942년 부관 연락선을 타고 도일한 뒤 신문과 우유배달 등으로 고학 생활을 시작했다. 일본에서 ‘조선인’이라고 괄시를 받기도 했지만 성실과 신용으로 이를 극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1944년 커팅 오일을 제조하는 공장을 세워 기업 경영인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하지만 제2차 세계대전으로 인해 공장은 채 가동도 되지 못한 채 전소됐다. 그런데도 그는 신용과 성실성을 바탕으로 끊임없이 도전해 지금의 롯데 신화를 이뤘다.  
 
미군이 일본에 주둔하자 껌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게 됐고, 청년 사업가 신격호도 타고난 사업 감각을 발휘해 껌 사업에 뛰어들었다. 롯데와 껌과의 인연은 여기서부터 시작됐다. 껌으로 큰돈을 벌게 된 그는 1948년 자본금 100만엔, 종업원 10명의 법인사업체를 만들어 롯데의 탄생을 알렸다. 롯데라는 이름은 괴테의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여주인공 이름에서 비롯됐다.  
 
신격호 명예회장 회고록 출간.

신격호 명예회장 회고록 출간.

1961년 일본 가정에서 손님 접대용으로 초콜릿이 인기를 끌자 과감히 초콜릿 생산을 결정했다. 유럽에서 최고의 기술자와 시설을 들여오는 과감한 투자를 했고, 이는 롯데가 초콜릿 시장을 장악하면서 종합브랜드로 부상하는 밑거름이 됐다.   
 
일본에서 큰돈을 벌고 성공한 조선인에게 귀화 시도가 많았다. 롯데 관계자는 “신격호 명예회장은 끊임없는 귀화 권유를 뿌리치고 일본에서 번 돈을 한국으로 들고 들어와 뿌리내린 유일한 사업가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특유의 사업 수완과 개척 정신을 바탕으로 그는 1967년 롯데제과를 국내에 세웠다.  
 
그는 롯데제과 설립 당시 “소생은 성심성의, 가진 역량을 경주하겠다. 기업 이념은 품질 본위와 노사 협조로 기업을 통해 사회와 국가에 봉사하는 것”이라며 인사말을 했다. 신 명예회장의 ‘대한민국에 기업 설립’ 꿈이 이뤄지는 순간이었다. 마침 한일 수교 이후 한국 투자의 길이 열리자 그는 롯데제과를 설립하며 고국에 뿌리를 내리기 시작했다. 이런 개척정신으로 세계로 뻗어 나간 롯데는 20여 개국 200여 개 계열사에 자산 115조원의 거대 기업으로 성장했다.  
 
신격호

신격호

 


신동빈, ‘뉴롯데’ 최대 화두 화학·호텔 글로벌 성장    
 
100만엔으로 시작해 115조원의 자산 기업으로 성장한 롯데는 신 명예회장의 ‘개척 정신’에서 비롯됐다. 신동빈 회장은 아버지의 이런 '개척 DNA'를 물려받아 글로벌 정복에 나서고 있다. 신 회장은 2009년 신북방·남방정책 비전을 제시하며 2018년까지 매출 200조원을 달성하고 아시아 10대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신동빈 회장은 2017년 ‘매출 200조, 아시아 10위 비전’의 궤도를 수정했고, 고객가치 비전을 밝히며 ‘뉴롯데’의 출발을 알렸다. 롯데는 사회적 가치 지향, 지속가능한 성장률 확보, 경제적 부가가치 창출, 미래가치 창출을 내세우며 새로운 발걸음을 내디뎠다.  
 
신격호 명예회장은 ‘사람을 뽑으면 끝까지 책임진다’는 신조로 회사를 운영해나갔다. 하지만 신 회장은 급변하는 글로벌 정세 속에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하고 희망퇴직을 강행했다. ‘롯데 2인자’로 평가받으며 신 회장을 지척에서 보좌했던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지난해 8월 전격 퇴진하기도 했다.  
 
'뉴롯데'를 향한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신 회장은 세계 무대에 롯데를 올리겠다는 야심을 품고 있다. 지난 7월 롯데는 ‘오늘을 새롭게, 내일을 이롭게’라는 신규 슬로건을 내걸었다. 이를 중심으로 새로운 롯데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계산이다.  
 
‘신동빈의 뉴롯데’의 미래는 화학과 호텔 산업의 성과에서 성패가 갈릴 가능성이 크다. 수소 산업과 연계된 롯데케미칼은 성장성이 높은 사업으로 꼽힌다. 신 회장은 지난 2015년 직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삼성그룹 화학 부문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삼성SDI 케미칼 사업부문, 삼성정밀화학, 삼성BP화학을 롯데그룹 사상 최대 규모인 3조원에 인수하며 공을 들였다.  
 
그리고 신 회장은 2019년 전기차 배터리 소재인 음극재와 반도체 소재 기술을 가진 일본의 히타치케미칼 인수를 시도하기도 했다. 히타치케미칼은 시가총액 8조원에 달하는 회사다. 
 
롯데케미칼은 국내에서 에틸렌 생산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2019년에는 3조6000억원을 투자해 미국 루이지애나주에 셰일가스 기반의 에틸렌 생산 공장을 준공하며 글로벌 개척에 힘을 쏟고 있다. 롯데케미칼은 수소 사업과 관련해 2030년까지 4조4000억원을 투자하는 친환경 사업 성장 로드맵을 발표하기도 했다.  
롯데월드타워&롯데월드몰 전경.

롯데월드타워&롯데월드몰 전경.

롯데는 롯데지주사가 있지만 호텔롯데의 ‘옥상옥 구조’다. 호텔롯데는 롯데지주 지분 11.1%를 보유하고 있고, 롯데지주에 포함되지 않은 롯데건설과 롯데물산, 롯데상사 등 주요 지분을 갖고 있어서다. 호텔롯데의 상장은 신 회장의 롯데그룹 지배구조 완성을 위한 최후의 과제라고 볼 수 있다.  
 
신 회장은 호텔 사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2010년 모스크바 롯데호텔 개점을 시작으로 글로벌 호텔체인 확대에 매진하고 있다. 2015년 뉴욕 맨해튼에 롯데뉴욕팰리스 호텔을 개점했고, 올해 시애틀에 추가로 오픈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 이후를 대비하고 있다. 신 회장은 닛케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인수합병을 통해 객실 수를 5년 후 현재의 2배인 3만실로 늘릴 것”이라며 미래 먹거리로 키우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