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스포츠 파워브랜드] 전통 도기 디자인 적용, 용량 줄여 혼술에 ‘딱’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9 12:30



롯데칠성음료 – 소용량 주류




최근 1~2인 소가구가 늘고, 코로나19로 인한 실내 생활 장기화로 소용량 주류의 판매가 꾸준히 늘어가고 있다.
 
롯데칠성음료가 올 6월에 처음 선보인 ‘처음처럼’ 250ml PET 제품은 편의점과 대형 할인점을 중심으로 꾸준히 판매량이 늘어 출시 후 3개월 동안 약 7억병이 팔리며 시장에 안착했다. 또한 375ml 이하 소용량 와인 역시 9월까지 약 20여만병이 판매되며 전년 동기 대비 59.3% 성장했다.
 
‘처음처럼’ 250ml PET 제품은 투명한 패키지와 하얀 톤의 라벨에 이어 병뚜껑 역시 기존 소주류 제품과 달리 은회색으로 바꿔 색감의 연속성을 더했다. 특히 ‘처음처럼’의 부드러운 제품 이미지와 한국의 대표 소주 이미지를 표현하기 위해 한국의 곡선 미(美)와 소박함과 정갈함이 잘 드러난 전통 도기(陶器)류에서 디자인을 따와 제품 패키지에 적용했다. 기존의 360ml 병제품 보다 적은 용량으로 재활용이 쉬운 PET 재질을 적용해 홈술, 혼술을 즐기는 소비자에게 안성맞춤인 제품이다.
 
또한 롯데칠성음료의 소용량 와인은 지난 2000년대 초부터 소비자들의 음용 편의와 선택의 폭을 늘리기 위해 선보여왔다. 현재는 칠레산 ‘산타리타 120’, 호주산 ‘옐로우테일’ 등 보다 다양한 브랜드의 소용량 와인 20여종을 운영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최근에는 홈술, 혼술의 증가로 기존 용량에 대한 부담감과 다양한 주종을 선택하고픈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소용량 주류 제품의 인기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장 환경과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롯데칠성음료는 소용량 주류 외에 과일 탄산주 ‘순하리 레몬진’ 2종, 칼로리 부담이 적은 ‘클라우드 하드셀처’ 등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이며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