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김승언 경영지배인 선임…비상경영 가동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9 17:27

안민구 기자
남양유업이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신규 선임이 무산되자 이사회를 통해 경영지배인을 선임하고 비상경영 체제를 구축했다.

 
남양유업은 29일 오후 강남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고 회사 수석본부장인 김승언 경영혁신위원장을 경영지배인으로 선임했다.
 
홍 회장의 어머니 지송숙 이사와 홍 회장의 장남 홍진석 상무, 사외이사 1명이 추가로 사임할 예정이다.
 
현재 남양유업 사내이사는 홍 회장과 지 이사, 홍 상무, 이광범 대표 등 4명이다. 이 중 홍 회장만 남고 나머지 사내이사 3명이 물러나는 것이다. 홍 상무는 사내이사에서 물러나지만 상무로서 업무는 계속 수행한다.
 
남양유업은 "사임이 예정되어 있지 않은 이사는 이미 경영에 관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대주주 홍원식 회장과 대표 업무를 수행할 수 없는 다른 사외이사 1명뿐"이라며 "현재 새로운 대표이사로 선출할 이사 자체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남양유업이 새로운 대표이사를 선임하려면 주총을 거쳐야 하지만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여서 이사회만 거쳐도 되는 경영지배인을 선임한 것이다.
 
남양유업은 당초 이날 임시주주총회에서 경영혁신위원장인 김승언 수석본부장과 정재연 세종공장장, 이창원 나주공장장 등 3명을 사내이사로 선임할 계획이었으나 의결 정족수 미달로 안건 자체가 부결됐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