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오원, '리:본'부터 '리:얼라이즈'까지…폭풍성장의 6개월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30 12:35

황지영 기자
웨이크원

웨이크원

그룹 TO1(티오원)의 6개월 간의 성장을 되짚어봤다.
 
티오원은 11월 4일 오후 6시 두 번째 미니앨범 ‘RE:ALIZE (리:얼라이즈)’로 컴백한다. 전작 ‘RE:BORN (리:본)’을 통해 청춘의 도약을 아름답게 표현했던 이들은 신보를 통해 한층 더 견고해진 음악적 방향성과 진정성 있는 청춘의 메시지를 담아내며 진화된 아이덴티티를 예고하고 있다. 
 
이들은 첫 번째 미니앨범 ‘RE:BORN’ 타이틀곡 ‘Son of Beast (선 오브 비스트)’의 폭발적인 퍼포먼스를 통해 끊임없는 도전 의지를 담아내며 ‘4세대 대표 청춘돌’로 활약했다. 수록곡 ‘매운맛’과 ‘Surf (서프)’, ‘Hello Goodbye (헬로 굿바이)’ 등 힙합부터 팝 댄스, 퓨처 하우스에 이르는 다채로운 장르에 당찬 결의와 청춘의 포부 등을 담아내며 리스너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이외에도 총 8개로 구성된 ‘RE:BORN’의 각 트랙에는 청춘의 시작이란 키워드를 충실하게 담아내며 10인 10색의 명확한 스토리텔링을 구사했다.
 
전작 ‘RE:BORN’으로 내일을 향해 도약하는 청춘의 메시지를 노래했다면, 이번 ‘RE:ALIZE’에서는 새로운 나를 찾기 위해 다시 한번 거친 세상을 향한 도약을 꿈꾼다. ‘RE:ALIZE’는 내면의 또 다른 나와 맞서 싸우며 성장하는 모습을 ‘선과 악’에 비유해 색다르게 표현한 앨범이다. 이 가운데 타이틀곡 ‘No More X (노 모어 엑스)’는 범세계적인 노랫말과 중독성 강한 사운드로 TO1의 치열한 싸움을 그려내며 청춘들의 강렬한 인상을 남길 것으로 보인다.
 
예능감도 업그레이드했다.  지난 4월 리얼리티 예능 ‘웰컴 투 하우스’를 통해 그룹 이펙스(EPEX)와 함께 훈훈한 친목을 보여주며 색다른 즐거움을 안겼다. 본 적 없는 조합과 풋풋한 소년미에 감춰져 있던 예능감은 회를 거듭할수록 성장하는 모습으로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이번 컴백을 앞두곤 ‘TO.1DAY’으로 팬들을 만나고 있다. 24시간 밀착 리얼리티로 무대 밖 오프 일상을 가감 없이 드러내며 물오른 예능감을 선보였다.
 
지난 5월에는 뉴욕 타임스퀘어의 대형 전광판을 장식했다. 최근엔 세계 최초의 K-콘텐츠 경험형 복합단지 ‘CJ라이브시티 (CJ LiveCity)의 아레나 착공 및 비전 선포식에 참여해 테마곡 ‘Infinite City (인피니트 시티)’ 라이브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등 글로벌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음악적 색깔, 글로벌 관심, 예능, 비주얼에 이르기까지 차근차근 성장 가속 페달을 밟아온 TO1이 본격적으로 찾게 될 티오원의 모습에 많은 관심이 쏠린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