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랑꼴리아' 측 "스태프 코로나19 확진..첫 방송 일주일 연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31 14:08

박정선 기자
'멜랑꼴리아'

'멜랑꼴리아'

 
 
 
tvN 새 수목극 '멜랑꼴리아'가 스태프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첫 방송 일정을 연기했다.
 
'멜랑꼴리아' 측은 "스태프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전 스태프와 출연진 모두 PCR 검사를 받은 결과, 추가 확진 스태프 3명을 제외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31이 전했다.  
 
이어 "이에 건강을 최우선으로, 보다 안정적인 제작을 위해 첫 방송 일정을 부득이하게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제작 상황을 점검했을 때, 방송 도중 시청 흐름이 끊기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첫 방송 일을 조율하게 됐다"며 "'멜랑꼴리아'는 기존 11월 3일에서 11월 10일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라고 알렸다.
 
또 "시청자분들의 너른 양해를 부탁드린다. 앞으로도 방역 당국의 지침에 적극 따르며 안전 관리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멜랑꼴리아'는 특혜 비리의 온상인 한 사립고를 배경으로, 수학 천재와 교사의 통념과 편견을 뛰어넘는, 수학보다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 임수정, 이도현 등이 출연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