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경이' 탐정 이영애X살인마 김혜준, 본격적으로 얽힌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31 14:30

박정선 기자
 
 '구경이'

'구경이'

 
 
‘구경이’의 의심 탐정 이영애와 살인마 김혜준이 얽히기 시작하며, 드라마의 흥미로운 판이 열린다.  
 
31일 방송되는 JTBC 토일극 ‘구경이’ 2회에서는 김혜준(케이)가 짜놓은 살인사건 판에 들어가게 된 이영애(구경이)가 의심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영애는 완벽하게 사고로 위장된 김강현(김민규)의 죽음이 살인사건이라고 직감한다. 그리고 자신을 사고의 목격자로 만든 누군가가 있다고 생각한다. 또 김강현뿐 아니라 비슷하게 죽은 사람들이 더 있음을 의심한다.  
 
이영애의 의심의 촉이 과연 어디까지 미치게 될지 궁금해지는 가운데, 살인자 김혜준은 이영애를 이미 알고 있는 듯해 흥미를 자아낸다. 김혜준은 과거 경찰이었던 이영애와 학교에서 만난 적 있다. 재회한 두 사람의 인연이 살인사건으로 다시 얽혀 증폭시킨다.
 
‘구경이’ 제작진은 “구경이는 케이가 사고로 위장한 살인사건의 목격자가 되고, 그 배후를 향한 의심의 촉을 가동한다. 이 모든 것을 설계한 케이의 소름 돋는 활약이 2회에서도 이어진다”라며, “의심 탐정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이영애와 살인마로 밝혀진 케이를 소름 돋게 그려낼 김혜준, 두 배우의 열연과 시너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