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하고 억울해" 김정환, '안다행' 최초 무단이탈한 이유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1 08:39

황소영 기자
'안싸우면 다행이야'

'안싸우면 다행이야'

펜싱선수 김정환이 '안싸우면 다행이야' 처음으로 촬영장을 이탈해 깜짝 놀라게 한다.  

 
오늘(1일) 오후 9시에 방송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에는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의 두 번째 무인도 이야기가 그려진다.
 
무인도에서 아침을 맞이한 김준호와 오상욱은 맏형 김정환이 사라져 당황한다. 동생들의 전화도 받지 않고 무단이탈한 김정환의 돌방행동으로 스튜디오에도 긴장감이 맴돈다. 이를 지켜본 '빽토커' 붐은 "그냥 가신 거 아니냐?"라고 추측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결국 김준호와 오상욱은 사라진 김정환을 찾는다. '열정환'으로 활약을 펼쳤던 김정환이 과연 어디로 사라졌을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은 저수지 낚시에 도전한다. 평소 낚시광으로 알려진 오상욱은 "걱정 말아라. 던지면 나온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내고, 타고난 승부사 김정환 역시 "형만 믿어라"라고 허세를 부려 웃음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어펜져스' 3인방의 계속되는 허탕에 위기를 맞는다는 전언이다.  
 
'어펜져스'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의 무인도 살이 2탄은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 만나볼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