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마이라' 차주영, 집요한 보도국 기자로 궁금증 유발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1 13:46

황소영 기자
'키마이라'

'키마이라'

배우 차주영이 첫 등장부터 흡인력 높은 연기로 무게감을 더했다.

 
지난 10월 31일 방송된 OCN 주말극 '키마이라'에서 차주영은 명석한 두뇌와 집요함을 가진 보도국 기자 김효경으로 분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의문의 폭발 사건 취재에 나섰다. 차주영(김효경)은 부상으로 병원에 입원한 형사 박해수(재환)의 빈 침대에서 그의 휴대전화를 든 채 등장해 시청자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어 차주영은 당황한 기색 하나 없는 모습으로 재환에게 자신을 소개했다.
 
그뿐만 아니라 차주영은 폭발 사건에 대한 작은 정보라도 놓치지 않겠다는 듯 질문을 쏟아내며 날카로운 취재력을 보여줬다. 그런가 하면 차주영은 답을 피하는 박해수에게 폭발 사건의 피해자가 35년 전 사건과 연관되어 있다는 듯 말을 전해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차주영은 관심 없는 척 행동하는 박해수를 능청스럽게 구슬렸다. 더욱이 예상했다는 듯 여유로운 미소를 보인 차주영은 피해자 염동헌(완기)에 대한 정보를 박해수에게 알려줘 앞으로 전개를 더욱 기대케 했다.
 
보도국 기자 효경으로 완벽하게 변신해 전작과는 또 다른 얼굴로 브라운관에 컴백한 차주영. 효경의 면면을 세밀한 완급조절로 완성했다. 여기에 상대방을 꿰뚫는 듯 예리한 눈빛과 당당한 면모로 캐릭터가 가진 프로페셔널한 매력을 부각했다. 이렇듯 차주영은 묘한 텐션을 유발하는 호연으로 극을 더욱 흥미롭게 만들었다.
 
'키마이라'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