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5cm 男, 女에 올라타 연펀치..."역겹다" 난리난 격투기 생방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1 09:01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폴란드에서 열린 종합격투기(MMA) 시합이 공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서로 성별이 다른 남녀 성별의 대결, 여성이 남성 선수에게 일방적으로 구타당하는 모습이 생방송 됐기 때문이다.

31일(현지시간) 스포츠바이블 등 외신에 따르면 이틀 전 폴란드 실롱스키에주 쳉스토호바에서 열린  MMA  VIP3  경기에선, 이례적인 성별 간 대결이 펼쳐졌다. 팔씨름 선수 겸 피트니스 강사인 여성 울라 시카즈와, 키  185㎝의 우람한 체격을 자랑하는 남성 피오트렉 무아보이의 대결이었다.

경기 초반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서로 펀치를 주고받는 등 탐색전이 이어졌다. 하지만 무아보이는 한순간 시카즈를 엎어치기로 넘어뜨리더니, 그의 몸에 올라타 양손을 결박하고 일방적인 펀치 공격을 퍼부었다.

시카즈는 이 상황을 벗어나기 위해 여러 공격을 시도했지만, 이는 무위에 그쳤다. 자신을 방어할 수조차 없는 상황이었다. 무아보이의 일방적인 펀치 공격이 10여초간 이어진 뒤에야, 심판은 TKO를 선언해 경기를 중단시킨다.

이 경기 영상이 온라인을 통해 공개되자, 격투기 팬들 사이에선 "이 끔찍한 경기가 어떻게 승인됐느냐" "공정하지 않은 경기다" "이건 스포츠가 아니다" "애초에 일어나지 말아야 할 격투기였다" "스포츠는 물론이고 인류역사상 역겹고 창피한 경기다" 등 비난이 이어졌다.

한편 화제가 되지는 않았지만, 이날 대회에선 두 사람외에도 또다른 남녀 간 성 대결 경기가 있었다. 이 경기에서도 여성 선수는 남성 선수에 의해 일방적으로 공격을 당했고, 경기가 중단된 뒤 한동안 링 위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