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 결정 1차전 승리한 홍원기 감독 "내일이 없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1 23:26

배중현 기자
프로야구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키움 이지영이 7회초 1사 3루서 1타점 3루땅볼을 날리고 들어가며 홍원기 감독의 환영을 받고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1.11.01.

프로야구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키움 이지영이 7회초 1사 3루서 1타점 3루땅볼을 날리고 들어가며 홍원기 감독의 환영을 받고있다' 잠실=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1.11.01.

 
홍원기 키움 감독이 개인 첫 번째 포스트시즌 승리를 기록했다.
 
정규시즌 5위 키움은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KBO 와일드카드(WC) 결정 1차전에서 4위 두산 베어스를 7-4로 꺾고 시리즈를 2차전으로 끌고 갔다. 2015년부터 시작된 WC에서 2차전이 열리는 건 2016년 이후 5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다. 2승을 기록해야 하는 WC에선 4위 팀이 1승 어드벤티지를 안고 경기도 모두 홈구장에서 치른다. 5위 팀의 역대 준플레이오프(준PO) 진출 확률이 0%인 이유다. 키움은 2일 WC 결정 2차전에서 '기적'에 도전한다. 
 
선발 안우진이 6⅓이닝 4피안타 9탈삼진 2실점 쾌투했다. 마무리 투수 조상우가 1⅓이닝 2피안타 1실점 승리 투수. 타선에선 4번 박병호가 4타수 2안타 2타점, 3번 이정후가 4타수 1안타 2타점 활약했다.
 
홍원기 감독은 경기 뒤 "내일이 없어서 총력전을 펼쳤는데 이겨서 다행이다. 7회 말 안우진을 그대로 내보낸 건 공 구위가 좋아서 최대한 길게 가려고 했다. 김재환에게 볼넷 내준게 아쉬웠다. 마무리 조상우는 내일 컨디션 점검을 해서 등판 고려해보겠다"며 "선발은 안우진, 마무리는 조상우가 가장 강해서 끝까지 믿고 마운드에 올렸다. 하위 타선에서 이지영이 첫 타점 올려주고 중요한 기회에서 잘 연결해줬다. 또 안우진과 호흡도 좋았다. 결승타는 (9회) 이정후가 쳤지만, 초반 주도권을 잡은 건 이지영의 공이 컸다"고 말했다.
 
잠실=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