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 브레인' 이선균 "세계서 사랑받는 韓콘텐트, 인기에 일조하고 싶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3 11:42

박정선 기자
 
이선균

이선균

 
 
Apple TV+ 오리지널 시리즈 'Dr. 브레인'의 배우 이선균이 전 세계에서 한국 콘텐트가 사랑받고 있는 가운데 새 작품을 글로벌 플랫폼에서 공개하는 소감을 전했다.  
 
이선균은 3일 오전 진행된 'Dr. 브레인' 온라인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한국 콘텐트가 많은 사랑과 관심을 받고 있기 때문에, 글로벌 플랫폼으로 작품이 공개돼 큰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콘텐트가 더 부흥하고 인기를 얻는 데에 일조하고 싶다"면서 "기대되는 만큼 사랑을 받고 싶다는 부담도 있다"고 털어놓았다.  
 
또 이선균은 "김지운 감독의 첫 드라마이자 애플TV+의 첫 드라마라 의미 있다"고 덧붙였다.  
 
'Dr. 브레인'은 홍작가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SF 스릴러 시리즈로, 천재 뇌 과학자가 죽은 사람의 뇌에 접속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린다.  
 
'장화, 홍련'·'악마를 보았다'·'달콤한 인생'·'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밀정'을 통해 장르 영화의 대가로 불리는 김지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기생충'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배우 이선균을 주연을 맡았고, 이유영·박희순·서지혜·이재원 등이 출연 라인업을 완성했다.
 
'Dr. 브레인'은 오는 11월 4일 Apple TV+의 국내 서비스 시작과 함께 전 세계에 동시 공개될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Apple TV+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