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박유천 친동생 대마초 흡연 혐의 입건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3 15:23

이현아 기자
박유환

박유환

마약 투약으로 논란을 빚은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동생이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최근 박유천의 친동생 박유환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박유환은 지난해 12월 태국 방콕의 한 음식점에서 일행 2명과 함께 대마초를 한차례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태국에서 열린 형 박유천의 콘서트에 특별출연하기 위해 현지를 방문했다가 한국인 일행들과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박유환 등 일행은 모두 혐의를 인정했고, 박유환은 소환조사를 앞뒀다.
박유환은 2011년 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으로 데뷔했다. ‘천일의 약속’, ‘그녀는 예뻤다’ 등에 출연했다. 현재 BJ로 활동 중이다.
 
한편 친형 박유천은 2019년 전 약혼녀 황하나와의 마약 투약 사건과 연관이 높다. 같은 해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이 과정에서 마약 투약 혐의가 사실이면 은퇴하겠다며 강력히 부인했지만 결국 혐의는 사실로 밝혀졌다. 박유천은 은퇴를 번복하고 지난해 1월 태국 팬미팅을 시작으로 활동을 재개했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